close_btn
new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3.07.24] JYJ가 주장하는 ‘슈퍼갑의 횡포’, 과연 무엇일까

JYJ가 주장하는 ‘슈퍼갑의 횡포’, 과연 무엇일까

 기사입력 2013-07-24 15:45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JYJ가 또 다시 ‘슈퍼갑의 횡포’를 주장했다. 불과 한 달 사이에 상대를 바꿔가며 운운했다. 그들은 ‘슈퍼갑’ 위치에서 ‘횡포’를 부렸고, JYJ와 그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씨제스)는 끊임없는 외압으로 피해를 받는 미약한 존재로 규정했다.

24일 오전 공정거래위원회는 SM엔터테인먼트와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맹(이하 문산연)에 대해 JYJ 사업 활동방해 행위혐의에 대해 이를 금지하는 시정명령을 내렸다. 즉각 씨제스 측은 보도자료를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우선 문화산업 주체들이 일방적이고 조직적으로 JYJ의 방송 출연을 방해한 점을 인정해줬다는 사실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SM엔터테인먼트가 비즈니스의 독점적이고 우월한 지위를 남용했다. 문화계의 ‘슈퍼갑의 횡포’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됐다”고 꼬집었다.

‘슈퍼갑의 횡포’라는 표현은 지난 9일 밝힌 공식입장에서도 등장했다. 당시에는 JYJ 멤버 김준수(시아준수)의 새 음반발매와 관련해 음원유통사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를 향한 거센 비난이었다. 로엔이 일방적으로 해당 프로모션을 취소하고 갑자기 통보했다며 불공정한 상황을 바로 잡고자 알린다는 취지였다.

씨제스는 읍소하는 듯 공식입장을 전하고 있지만, 내용 면면을 살펴보면 경고성 메시지에 가깝다. “더 이상 권력을 가진 몇몇 소수의 슈퍼 ‘갑’들의 전횡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정위 발표에 힘을 얻은 듯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산업발전에 걱정을 내비쳤다. SM에게 내려진 ‘시정 조치 명령’으로 JYJ가 한류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로엔을 상대로 ‘슈퍼갑의 횡포’를 언급했던 당시 씨제스는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로엔과 원만한 합의를 도출해 예정대로 홍보 이벤트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씨제스의 경솔함이 빚어낸 촌극이었다.

결국 로엔과 협의 계약서에 도장을 찍기 전에 의견조율을 보는 과정을 사건으로 확대시켰다. 올스톱 됐다던 시아준수 팬미팅 이벤트는 홈페이지에서 여전히 진행 중이었다. ‘일방적인 일처리’는 오히려 씨제스가 보여준 꼴이었다. 그러면서 ‘슈퍼갑의 횡포’란 자극적인 용어로 노골적인 이슈화에만 집중했고, 이번에도 똑같은 방식으로 약자의 입장인양 호도하기 급급한 상황이다.

한편 이번 공정위 발표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측은 “SM이 방해 행위를 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금번과 같은 결정이 내려진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 SM은 금번 결정에 대해 법률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법적 공방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후략


사진=TV리포트 DB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13&aid=0000354461&sid1=001

 

 


뉴스 (NEWS)

사태 관련 주요 뉴스들 모음

List of Articles
추천 수 제목 조회 수
0 [2014.02.16] JYJ, 일본 에이벡스와 법적 합의 마무리 "일본 활동 청신호" 362
0 [2013.07.24] SM 엔터, “JYJ 방해 행위 한 적 없다… 법적 대응 검토”(전문) 814
0 [2013.07.24] JYJ가 주장하는 ‘슈퍼갑의 횡포’, 과연 무엇일까 803
1 [2013.07.24] '아이돌그룹 JYJ 활동방해' SM에 시정명령 833
2 [2013.02.27] JYJ, 화장품 관련 사업을 추진하면서 전 소속사와 갈등이 시작됐음을 인정 3193
0 [2012.11.28] JYJ, 자유의 몸 됐다..SM과 분쟁 합의로 마무리(종합) 1495
0 [2012.11.28] '분쟁끝' 동방신기, 5인 재결합 가능성 이젠 '제로' 1524
1 [2011.12.30] 7억엔의 계약금, 불가해한 움직임의 뒤에 있던 에이벡스의 기대란?  중대 자료로부터 본 「동방신기·JYJ 분열 재판」의 심층 3507
0 [2011.10.21] 아사히 웹진 칼럼 - 5명의 재결합을 원하지 않는 팬이 있는 이유 file 3330
0 [2011.10.07] 공정위, 지난 3월 SM 현장조사.. 이달중 결론 3558
0 [2011.09.23] GQ 10월호 아이돌 가부장제 3268
2 [2011.04.19] "화장품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시작하면서 여러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file 218
0 [2011.01.28] [스타 인터뷰] 동방신기와 JYJ, 그들의 전혀 다른 시선 1625
0 [2010.12.28] JYJ “노예계약도 화장품 사업도 본질은 아니다” 1628
0 [2010.12.20] JYJ, “크리스마스? 셋이 막창에 소주 한잔할 듯” 3194
0 [2010.09.16] '퇴출' 동방신기 3인 '돈벌이에 급급..독단적 행동도?' 1273
0 [2010.07.30] SM, 동방 3인 투자사 회장 '무고죄·명예훼손죄' 고소 1774
0 [2010.06.17] 검찰 "동방신기 세 멤버, 화장품 회사와 깊은 관련 가능성" 1220
0 [2010.06.17] 검찰 "동방신기 3인, 화장품社와 깊은 관련"…SM 무혐의 8911
0 [2010.06.17] SM, 동방3인 화장품회사 명예훼손 고발에 ‘무혐의 처분’ 2831
2 [2010.06.17] SM, '동방3인' 관련 명예훼손 무혐의 1073
0 [2010.06.17] SM, '동방 3인 화장품' 명예훼손 무혐의 1089
0 [2010.05.29] 동방신기, 호랑이굴 들어가나..팬들 ‘안절부절’ 822
0 [2010.05.27] 동방신기 3인, 권상우 전 매니저와 어떤 관계? 890
0 [2010.05.27] 동방신기 3인, SM 버리고 ‘구속 전과’ 권상우 前 매니저와 손잡아 843
0 [2009.12.03] 아이돌그룹 ‘동방신기’ 전속계약 효력정지 첫 가처분 승소 임상혁 변호사 1 3472
2 [2009.11.02] 윤호, 창민 父 기사 1312
0 [2009.11.02] SM "동방신기3인의 이번 소송은 대국민 사기극" (전문) 1 614
0 [2009.10.30] 동방신기 3인 "다음주 주말 본소송 시작할 듯" 518
0 [2009.10.27] 동방신기 3인, SM상대 본소송 제기 “좀더 쉰 후 자유활동 할터” 499
0 [2009.10.27] 동방신기 3인 측 "2주 내 계약무효·수익분배 본안 소송" 473
0 [2009.07.07] `장자연 비극 막도록` 연예인 표준계약서 제정 352
2 [2009.04.28] `박유천 이사, 김준수 사장` 동방신기, 화장품 회사 CEO 변신 file 1118
1 [2008.09.25] '정극도전' 영웅재중 "동방신기 안에서 개인활동" 29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